[중국 문화 소개] 원소절(元宵節)

온라인팀 news@inewschina.co.kr | 2016-02-23 17:56: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CCTV.com 한국어방송] 

원소절(元宵節)은 음력 1월 15일로서, 한국의 정월 대보름에 해당한다. 이 날 저녁이 되면 거리와 공원, 사찰 등에 각양각색의 오색찬란한 등롱으로 장관을 이루기 때문에 등롱절(燈節)이라고도 하며, 새해 들어 처음으로 둥근 보름달이 떠오르는 날이어서 상원절(上元節)이라고도 한다. 

 

 

먼 옛날 천궁(天宮)을 지키던 신조(神鳥)가 길을 잃어 인간 세상에 내려왔다가 사냥꾼의 화살에 맞아 죽은 일이 발생하였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옥황상제가 대노하여 정월 보름에 병사를 내려보내서 인간 세상에 불을 질러 인간을 벌하려 하였다. 마음씨 착한 옥황상제의 딸이 위험을 무릅쓰고 이 사실을 인간들에게 알려 주었다. 며칠을 궁리한 끝에 한 노인이 묘안을 내놓았다. 정월 보름을 전후하여 집집마다 붉은 등롱을 내걸고 폭죽을 터뜨려 불꽃을 올려서, 인간 세상이 이미 화염에 휩싸인 것처럼 보이게 하자는 것이었다. 이 묘안이 적중하여 인간은 옥황상제의 벌을 피해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 이후로 매년 정월 보름이면 집집마다 등롱을 내거는 풍속이 생겨난 것이다.

 

 

원소절에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풍속은 바로 원소를 먹는 것이다. 원소는 소를 만든 다음 참쌀가루 위에 굴려서 적당한 크기로 만들거나, 참쌀가루로 만든 피에 다양한 소를 넣어서 만드는 등 지역마다 만드는 방법에 차이가 있다. 하지만 그 모양새가 동글다는 공통점을 가지는데, 이것은 가정의 화목과 단란함(團圓)을 의미한다.

 

 

등롱을 감상하고 원소를 먹는 풍속이 전해지는 원소절은 보름 이상 지속된 춘제(春節, 설)의 분위기가 또 한차례 절정을 맞이하는 순간이며, 빠진(巴金)의 『집(家)』에 "원소절이 지나면 새해 분위기가 끝난다(元宵節一過, 新年佳節就完了)"는 표현처럼 이날이 지나서야 비로소 새로운 한해의 봄을 맞이하는 들뜬 분위기가 잦아든다.

 

 

[저작권자ⓒ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온라인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