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月] 알아두면 좋은 6가지 건강 상식

각종 질환을 예방하는 올바른 건강 지식
김지영 bnu0827@gmail.com | 2018-09-08 13:46: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중국신문주간 편집부] 호박 중독은 탈모 초래
두 명의 여성이 저녁에 호박을 먹고 식중독에 걸려 머리카락이 대부분 빠지는 증상이 발생했다. 의사들은 쓴 맛이 나는 호박은 강력한 독소를 함유하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프랑스 피부과 전문가인 필립아술리(Philippe Assouly)는 ‘미국 의학회 잡지 피부과 책자’에서 이 두 가지 희귀한 사례를 소개하며 탈모와 식물성 독성 사이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문제가 된 식물은 호박과에 속하는 호박, 조롱박 등이 포함된다. 

 

▲ ©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전립선 암 환자 만성병 걸리기 쉬워
최신 연구에 따르면 안드로겐 차단요법(ADT)을 받은 전립선 암 생존자가 만성 질환을 앓을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호주대학교 연구진이 전립선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3,700명의 암환자에 대해 분석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ADT 치료를 받은 전립선 암 환자는 심혈관 질환, 우울증, 당뇨병, 고지혈증, 골다공증, 염증 등의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나노총’으로 폐암 치료
세계 최초로 ‘나노총’을 통해 폐암을 치료한 임상 실험이 상하이 둥팡(东方)병원에서 실행되었다. 의료진들은 천자(穿刺)를 통해 ‘나노총’을 한 노인 폐암환자의 체내에 투여했다. 이번 치료를 받은 환자는 어떤 비용도 지불하지 않았고 수술과 방사선 치료 등 전통적인 치료법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둥팡병원 종양의학부 가오융(高勇) 부주임은 이 기술은 안전성이 높고 독 부작용이 적으며 작동이 쉽다고 말했다. 

 

▲ ©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의사보다 피부병 진찰 잘하는 AI
독일, 프랑스와 미국 과학자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인공지능의 피부암 진단 능력이 처음으로 피부과 의사의 수준을 초월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는 진단을 내는데 도움이 되고 환자가 일찍 암 질환과 싸울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으며 또 정상적인 점(痣)을 두고 암으로 오진하는 위험부담을 줄였다. 연구진은 ‘종양학연감’에 논문을 발표해 인공 지능이 멜라닌 모반에 대해 오진을 하는 경우가 적으며 피부과 전문의들보다 민감성이 높다고 밝혔다. 

 

▲ ©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청소년 불안증 치료 어려워
최근 ‘미국 아동 청소년 정신의학’ 저널의 연구 보고서에는 코네티컷 대학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는데 최상의 치료를 받더라도 불안증 판정을 받은 젊은 층의 20%만 장기간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리학자 골다 긴스버그(Golda Ginsburg)는 치료 후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아이들은 소수이기 때문에 정기적인 심리 검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복어 중독 치료에 밝은 전망
난카이(南开)대학 약물화학생물학 국가중점실험실은 원숭이 반수체 신경 줄기세포를 이용해 복어 독소의 두 개 표적 유전자를 제거하고 유전자 제거 실험을 통해 신경세포가 복어 독소에 대한 약물 내성을 얻게 하는 실험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복어 독성에 중독된 사람들에게 치료방법을 제시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발육’ 잡지에 발표된 이연구는 복어를 먹고 중독되었을 경우 치료약이 없던 국면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전망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지영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