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주민 인권보호 및 쉼터운영 사업자 모집

- 외국인근로자, 난민 등 외국인주민의 인권보호 및 쉼터운영 사업자 대상
- 서울시에 주사무소를 둔 비영리 민간단체 또는 법인으로, 선정된 사업자에 최대 35백만원까지 지원
→ 공모기간은 ‘16.2.22(월)~’16.3.8(화), 신청접수 ‘16.3.2(수)~’16.3.8(화)
- 市, 외국인주민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 및 더불어 사는 공동체의식 확산 기대
온라인팀 news@inewschina.co.kr | 2016-02-22 17:13:2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서울시는 외국인주민의 인권보호를 위해 외국인주민 인권강화 및 쉼터운영에 대한 민간사업 운영자를 공모한다고 22일 밝혔다. 공모대상은 외국인근로자, 난민 등을 위한 인권보호 사업 및 외국인주민 쉼터를 운영하는 민간단체로3월 2일부터 3월 8까지 참가신청서를 접수한다.


□ 현재 서울거주 외국인주민은 46만명으로 사업내에서의 인권침해, 일시적인 실직, 질병 등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외국인주민의 인권보호와 생활안정 지원을 위하여 인권보호 프로그램 및 민간쉼터를 운영 하고 민간단체와 함께 다양한 지원과 새로운 정책개발을 통하여 한국생활 적응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외국인주민 인권보호사업 지원>


□ 외국인근로자 등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인권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인권보호 프로그램을 공모하여 사업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공모분야는 외국인주민 인권보호를 위한 모든 프로그램이 대상이 된다.
 

○ 일반한국인, 외국인고용사업주와 한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외국인주민에 대한 인식개선과 인권교육, 내.외국인 문화교류 프로그램이나
 

○ 한국어 교육이 필요한 외국인주민을 위해 사업장으로 찾아가 한국생활과 직장 내 부적응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전문적인 정서적응 프로그램 운영이 응모대상이다.
 

○ 이 외에 외국인주민의 한국생활 적응을 지원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응모 가능하다.
 

○ 다만, 기존의 공공 또는 민간 외국인주민 지원기관에서 시행 중인 외국인주민의 내방을 통한 상담, 한국어교육, 의료지원, 체육대회 등 이미 정착된 프로그램은 제외된다.
 

<민간 외국인주민 쉼터운영 지원사업>
 

□ 일시적인 실직, 가정불화 등으로 거주가 불안정한 외국인주민에게 임시거처를 제공할 수 있는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하여, 쉼터 개보수 및 식재료비 구입 등의 지원을 통해 주거가 불안정한 외국인주민의 생활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난민 관련 인권보호 및 쉼터운영 지원사업>
 

□ 서울시는 외국인주민에 대한 기존의 인권보호 및 쉼터운영 지원 사업을 확대하여 서울시 외국인주민으로서의 난민까지 지원대상을 포함시켜 인권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에게 한국생활을 조기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계획이다.
 

○ 난민 인권보호사업 내용은 난민의 인권보호 및 생활정착 지원을 위한 인권강화와 관련된 시민인식 개선 교육 및 인식개선 캠페인,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사회통합 프로그램 운영 지원 등이고
 

○ 난민 쉼터운영 지원사업은 심리.정신적 치료.기본적 진료검진 등 의료지원, 시설 개선비용, 침구류, 아동분유 구매 등이다.
 

□ 지원자격은 서울시에 주사무소를 두고 있는 비영리 민간단체나 비영리 법인으로 신청을 희망하는 단체는 신청서, 단체 현황, 사업계획서, 예산운영계획서 등을 작성하여 3월 8일까지 직접방문 접수하면 된다.
 

○ 자세한 공모내용, 신청서 양식 등은 서울시.서울글로벌센터.서울시한울타리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참가신청서 접수처 : 서울시청 외국인다문화담당관(신청사 9층)
 

□ 이은영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외국인주민 50만 시대에 실직 등으로 생활이 불안정한 외국인주민들을 대상으로 한국사회 적응 및 자립능력을 향상시키고, 인권증진과 생활안정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온라인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