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언론사 편집인 초청 국제심포지엄’ 개최

오재헌 기자 newschina21@naver.com | 2019-04-16 16:47: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오재헌 기자]

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이사장 박기병)는 지난 4월 16일 춘천 세종호텔에서 ‘2019 재외동포언론사편집인 초청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박기병 이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북미회담 이후 한반도 안보환경의 장래를 놓고 논의하는 자리에 국내외 언론인들이 함께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가 축사를 하다

‘세계 평화경제시대를 향한 재외동포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최문순 도지사, 김상욱 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김중석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장(강원도민일보 사장), 이재수 춘천시장 등과 많은 재외동포 언론인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주제발표에서 김중석 강원도자치분권협의회 위원장이 ‘선진민주국가로 가는 길 지방분권 지역분산 개혁’란 제목으로 “강원도가 지방분권 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하고 동해북부선 철도 착공, 태봉국 유적 발굴 등 지역자원을 발굴, 그 가치를 높여야 한다”며 ‘지방분권 균형발전의 중요성’을 역설하였다.


김강일 연변대 조선학연구센터 교수는 ‘한반도 평화정착의 과제와 조선족 사회의 역할’이란 제하의 주제발표에서 북한핵문제 해결에서 ‘두 개의 문제-핵문제와 냉전구도’문제를 제시하며 “북핵문제와 냉전구도 해체의 해법상의 모순을 어떻게 함께 해결해 나갈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에게 핵 포기를 강력히 요구하는 동시에 핵 포기를 하면 그들은 어떠한 이익을 챙길 수 있다는 것을 아주 구체적으로, 상세한 수치로 명확히 제시해야만 북핵 해결에 도움이 되고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남북(북미)간의 냉전구도 해체에 도움이 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동렬 동북아신문 대표는 ‘재한동포사회의 현주소와 동포언론의 역할-체류비자에 따른 재한동포 삶의 변화를 중심으로’란 제하의 발제문에서 재한동포들에 대한 한국정부의 비자문호개방이 가져다 준 공(功)과 과(過)를 언급하며 동포사회 취업의 구조적 변화와 발전된 삶의 양상을 조명하였으며, 한국언론이 중국동포사회를 폄하하는 보도자세를 고쳐나가면서 동포언론과 함께 “80만동포사회가 ‘중국동포 이중정체성’을 완정하게 갖고 나가도록 도와주어야 본인들은 물론, 한중 우호발전과 한민족의 이익에도 도움이 된다”고 역설하였다.

 

▲  김강일 연변대 조선학연구센터 교수(오른쪽)가

주제발표를 하다. 

마지막으로, 권혁철 한겨례신문 평화연구소장이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교훈으로 본 접경지대 개발전망’ 제하의 발제를 하였다.
대회는 또 한반도 평화경제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최문순 도지사에게 산불 피해 성금을 전달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미국, 캐나다, 중국, 러시아 등 16개국 50여 명의 재외동포 언론인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15일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사전 심포지엄에서는 이수영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상근이사가 ‘왜 개성공단인가’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사전 심포지엄에는 ‘평화경제시대를 향한 재외동포언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세계 각국 동포언론사 편집간부 50여명과 국내 언론인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개회식에서 박기병 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이사장은 “본 협회는 그 동안 재외동포 언론인들에 부하된 막중한 사명을 달성하는데 기여함은 물론, 재외동포 언론의 힘을 구심력으로 하여 730만 재외동포 사회와 조국 대한민국을 하나로 잇는 가교역할을 담당했다”면서 “이번에 참석해주신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개회사를 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과 강원도 춘천시 외에, 동해시, 속초시 등에서 4월 19일까지 이어진다.

 

▲  채영춘 고문(오른쪽 세 번째, 전연변주당위선전부 상무 부부장)이 인솔한 중국측 언론인들이 박기병 이사장(가운데)과 함께 기념사진을 남기다.
이번에 중국측에서 참석한 언론인들로는 채영춘 전연변주선전부 상임부부장(현 대회 고문), 김강일 연변대학교 조선학연구센터 교수, 박문봉 민족출판사 편집국장, 김정일 연변조선어문화미디어 발행인, 허룡호 흑룡강신문사 국장, 송철남 연변TV방송국 사회교양부 PD, 정은봉 연변일보 인터넷부 부장, 김철 연변 당 잡지사 기자, 유용길 훈춘시 방송국 주임, 최승호 길림신문사 국장, 윤승길 연변라디오방송 보도국 기자, 이동렬 동북아신문 대표 등이다.

 

 

[저작권자ⓒ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재헌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