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해생물

지한숙 기자 newschina21@naver.com | 2019-05-17 16:23: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지한숙 기자]

남해 북부 해저의 대형 활동성 ‘냉천’에서 과학기술 고찰요원이 바다뱀의 꼬리를 발견했다.
5월 16일 중국 지질조사국 소속 광저우(广州) 해양지질조사국 ‘해양6호’ 과학고찰선은 2019년 심해 탐사 공유 운항을 마치고 광저우로 돌아왔다. 중국 지질조사국이 실시한 대규모 심해 탐사로 탐사팀은 36일간 3000여해리를 항해하며 중국 내 다양한 기관의 다양한 과학고찰 임무를 수행하며 일련의 종합혁신의 시너지를 냈다.

 

▲  사진/중신(中新) 지둥(姬东)

 

[저작권자ⓒ 중국신문주간 한국어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지한숙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많이본 기사